자유 게시판

[역극] 저녁 식사 대접

  • 2019.10.10 04:46
  • 조회수476

오늘은 꽤 즐거운 날이다. 어떻게 보면, 필로스에게 있어서 오랜만에 식사자리를 마련해주는 날이니 말이다.

인간 고기를 내온다는 것이 좀 찜찜하다지만..뭐 어떤가? 오늘은 즐거운 식사가 있을 날인데!

필로스는 늦게나마 서둘러 주방으로 가 요리를 준비했다.


"이런, 많이 늦어버렸군! 그래도 식재료가 좀 있어서 다행이군. 요리하는 동안 잠시 기다려 주겠는가?" 필로스가 앤과 닉스에게 외쳤다.


#역극

댓글 198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알림
  • 2019.10.10 08:42
    네 두분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
  • 2019.10.10 08:15
    고생했습니다
  • 작성자 2019.10.10 08:14
    @긴린 @zangkey 잘가게!-역극 끝-두분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 2019.10.10 08:09
    고마워요 ! 오늘하루 정말 즐거웠습니다 ! 하하
  • 2019.10.10 08:05
    안녕
  • 작성자 2019.10.10 08:05
    @긴린 @zangkey 만약 가는 도중 돌발 상황이 생긴다면 이 나무가 보호해 줄 테고, 숲속 다른 생물들과 무슨 일이 생긴다면 이 나무가 자네들을 내 친구라 소개하며 변호해 줄걸세.  마침, 앤, 자네에게는 내 참새들도 있으니까 말이야. 그럼 잘가게 친구들! 덕분에 즐거웠네! 나중에 또 보세!
  • 작성자 2019.10.10 08:03
    @긴린//앜ㅋㅋ
  • 2019.10.10 08:00
    마족두명이나있으니 더 안좋겠네..
  • 2019.10.10 07:59
    악ㅎ..안그릴래여.......몰라..
  • 작성자 2019.10.10 07:56
    @긴린 //만화 회이팅입니다!ㅋㅋ
  • 작성자 2019.10.10 07:55
    @긴린 낮에는 몰라도 밤에는 위험할 수 있네. 밤에는 워낙 특이한 생물들이 다양하게 튀어나와서 말일세. 가끔 길이 바뀌어버리기도 하지. 이 친구들이 인간이나 다른 생물들에게는 우호적인데..마족들에게 약간 민감하게 반응해서 말이야.  그래도 여기서 나고 자란 나무가 같이 동반한다면 저들도 그대들을 크케 신경쓰진 않을 걸세.
  • 2019.10.10 07:48
    난그동안 어찌온거지
  • 2019.10.10 07:44
    여기 길 헤맬수도있어?
  • 작성자 2019.10.10 07:41
    @zangkey 선물이 마음에 들다니 다행이군!
  • 2019.10.10 07:40
    이거만화로그리면 배고파서 힘들거같네요....앤의 첫식사인데!??!?!?!(탕탕
  • 작성자 2019.10.10 07:40
    밤이 깊었으니...(필로스가 휘익! 하고 불자 인간 형태의 참나무가 걸어왔다. 필로스가 나무에게 등불을 건네주며) 자, 이 친구가 숲에서 벗어널때까지 길을 안내할 걸세..다들 즐거워한 것 같아 다행이군!

자유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