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역극](과거 회상)난 몬스터였다네...그리고 내친구는 언제올까 꾸르

  • 2019.09.28 17:13
  • 조회수134

 약 30년전 내가 10살이 된 무렵, 일찍이 한 가정의 남편인 나는 당시 친하게 지내던 꼬마에게 글을 배웠다네 꾸르. 

당시 나는 그림으로 꼬마인간에게 꾸르족과 나에게 있었던일을 설명하니 "오...너는 몬스터지만 넌 똑똑해! 나는 너에게 글을 가르쳐주겠어!" (꾸..ㄹ)(노운은 성대모사를 하다가 버릇처럼 나오는 꾸르가 나오자 입을 틀어막았다)라며 눈물을 보이더라고 꾸르르...

하긴 우리 종족이 당시엔 정말 괴로웠지 꾸르...내가 우리 종족의 지능 발전을 이끌어내기 전까진 말이야 꾸륵...

생활도 정말 힘들었지 꾸를...사냥당하고 갈취당하고 납치당하고...꾸르르...정령들이 우릴 불쌍히 여겨 그나마 조금 숨겨준거지...
우리 꾸르족의 발전은 항상 몰래 깊은숲까지 들어와 우연히 마주친 꼬마인간친구 덕분이야 꾸르르...

그 친구는 지금 뭐하고 있을려나...말만 꼬마지 나랑 나이 햇수는 비슷했던걸로 알고있는데 꾸릌...

이름이 뭐였지...데....데미안?  

그 친구는 어느날부터 보이지 않았다 꾸르...

데미안을 마지막으로 본 다음날 내가 숲속의 맛있는 열매들을 잔뜩 따왔는데...꾸르...

(슬픈듯이 노운의 하늘을 찌르던 눈썹과 귀가 쳐졌다.그리고 노운은 코를 벌름벌름 거리고있다.)

다음날도 안오고...그다음주도 그 다음해에도...지금도 안온다 꾸르...날 잊은건가 꾸르...

지금이라도 오면 우리가 일궈낸 농산물을 마구 줄수있는데...꾸르르...(울먹)나에게 깨달음을 안겨준 데미안...내친구...꾸르...(울먹울먹)


꾸르...나는 결국 잠시 안전을 위해 연합에 소속되어있지만 그래도 나와 우리 꾸르족은 원래는 몬스터이다!꾸르!그래서 어느진영이나 나에게 호의적이라면 친구이다!꾸르!

난 꾸르족 안전을 위해서라면 어떤일이든 할것이다!물론 계산좀해보고 꾸르르르르르르-(입으로 내는 머리돌아가는 소리)

 내가 가는 길은 꾸르족의 길이다! 그리고 몬스터였었으므로 그입장에서 몬스터가 다 나쁜건 아니다 꾸르-그리고 우린 아직 먹이사슬 아래이니...꾸르...슬프다 꾸르...
하지만 우리를 해치면 난 가만두지 않을꺼다 바로 내 스태프로!(노운은 스태프를 붕-붕- 휘둘렀다.)
그리고 우리 꾸르족은 원래 말 잘 못한다 꾸르...말할때 버릇처럼 꾸르거린다 꾸르...내가 덜한거지...그래도 창의력은 뛰어나다 꾸르꾸르!


#역극 #과거회상 #아르노셀그림

댓글 13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알림
  • 작성자 2019.09.29 05:13
    @마손90 
    그 학자는 케임드웨이브의 수도에서 산다네 꾸르~ 책 때문에 한번 숨어서 간적은 있는데 그의 집은 매우 컸어!음 지금 그는 나이가 들어 요즘엔 만나지 못한다네 꾸르...그전에도 아무래도 공부를 위해 바빠서 자주만나지도 않았다네 꾸르~음 학자는 공부하는 사람이 맞네 꾸르!정확히는 연구하는거지 꾸르!
  • 2019.09.29 05:01
    @멍한푸딩고냥이 

    눈을 은은하게 반짝이며 당신의 말을 듣던 내샤는 마지막 꾸르! 가 끝나자 손으로 박수를 친다. 와아아, 그 학자랑은 자주 만나요? 어디 산데요? 학자...가... 그러니까, 공부하는 사람 맞아요?
  • 작성자 2019.09.29 04:47
    @월백나무 
    헉 그렇담 나야 정말 좋다네 꾸르꾸르!고맙네 꾸르르!(초롱초롱)
  • 2019.09.29 01:17
    (지나가던 필로스가 은근슬쩍 대화에 끼어들었다.) 그 학자가 내 친구중 한명일지도 모르겠군!  나중에 내 오두막에도 잠시 들르지 않겠는가?  내 집에도 나름 괜찮은 자료들이 몇개 있다네.
  • 작성자 2019.09.28 19:09
    그리고 그 학자는 떠나면서 고맙다며 우리에게 약속을 하고 갔다네 자신이 가진 논문과 좋은 헌책들이 많으니 두달뒤에 그 책들을 주겠다고 꾸를. 그래서 우리는 아직까지 그 좋은 책들로 잘 공부하고 있다네! 물론 공부쪽으론 조금 부족한 우리 몇몇 가족들은 아직 글을 모르고 다수가 말을 잘 못하지만 꾸르...!그래도 그책들로 연구하며 많이 발전했다네 꾸르!
  • 작성자 2019.09.28 19:04
    그 학자인간은 무엇이든 보답을 할려했다네 꾸르~ 그래서 난 바로 우리 꾸르족을 위해 글을 쉽게 배우고 말로 글을 읽을수있는 방법을 책으로 써달라했다네! 흔쾌히 학자는 승낙했고 그 학자는 살려준건 고맙지만 자신을 원래 숲속의 생물과 식물들을 연구하러온것이라말하며 
    혹시 실례가 안된다면 지식을 나눠달라했다네!꾸르! 그래서 우린 3달간 내가아는 안전한 길로 이동하며 서로 연구하고 서로에게 필요한 책을 만들어냈다네 꾸르꾸르!
  • 작성자 2019.09.28 19:00
    @마손90  그래서 안전한 곳에 두고 우리 꾸르족이 가진 약초들을 이용하여 그 인간을 치료했다네 꾸릌! 사흘쯤지났나 그인간이 일어나는게 아닌가! 그인간은 처음에 매우 놀란 표정을 지었다네 꾸르- 이유는 우릴 처음 보고 깜짝놀랐다네 꾸르르 그 인간에게 당시 어설프지만 말을 조금이라도 할줄아는 내가 말을 걸었다네 꾸르꾸르~근데 알고보니 그 인간은 학자가 아니던가 꾸르!
  • 작성자 2019.09.28 18:56
    @마손90  그러나 그걸로는 턱없이 부족했다네 훼손된 책들이 많았거든 꾸르~ 그런데 한창 책을 찾던중 왠 인간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있는게 아닌가 꾸르르~! 원래는 당시 그전에 데미안에게 도움을 받았지만 그래도 인간을 그리 믿는편이 아니여서 그냥 두고 갈려했지 꾸르...!그런데 그인간 주변에 책들이 보이는게 아닌가! 물론 책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인간은 옷과 책말곤 모든 소지품을 빼앗긴듯해보였다네 꾸르~그래서 그런지 우리 꾸르족이 생각났다네 꾸르...
  • 작성자 2019.09.28 18:51
    (20분동안 쓰던게 날라가서 짧게 요약하겠습니다) 음...으븝(입에 털이들어간듯하다)솜털이 복슬복슬하구만 꾸르~(마음에 들었는지 계속 만지작거리고있다) 우리 꾸르족은 쉽게 글을 배울방법이 필요했다네 꾸르. 그래서 위험을 무릅쓰고 바깥 지리를 잘아는 나와 형제들이 인간들의 거처근처의 숲속까지 나와서 버려진 책들을 찾고있었다네 꾸릌.
    물론 수확은 있었지만 꾸르르.
  • 2019.09.28 18:00
    @멍한푸딩고냥이 

    건물보다 큰 새의 깃털은 가슴팍의 솜털이라 해도 당신의 얼굴을 덮을만큼 컸다. 그리고 포근하고 따뜻하다...
    음, 여기 와서 열에 일곱은 처음 보는 거여서요, 궁금한 게 너무 많아서 궁금한 걸 고르자니 그럴 수도 없네요,(히히) 그러니까- 네, 책으로 공부하게 된 이야기 해 주세요.
  • 작성자 2019.09.28 17:56
    @10902690  좋아 꾸를르! 나야 내 이야기를 들어준다면 좋지 꾸르!궁금한 사항이 있나 꾸르르? 아니면 내가 우리 꾸르족이 제대로된 책으로 공부하게된 계기를 알려줄까 꾸르? 다 들려주겠다 꾸르릌!듣고 싶을때 말해달라 꾸르!(기분이 좋은지 귀를 쫑긋쫑긋 거리고있다.)
  • 2019.09.28 17:42
    [내'샤]

    커다란 갈까마귀의 가슴털에 파묻혀 당신의 말을 듣던 내샤는 제 옆에 와서 더 말하지 않겠냐는 듯 옆을 톡톡 두드린다. 그 전에 파트너-갈까마귀-에게 각'가, 괜찮지? 하고 허락을 맡는 모습도 보인다.
  • 작성자 2019.09.28 17:21
    그리고 원래 그 꼬마의 이름은 데이안이라고 한다. 노운이 잘못 기억해냈다.

자유 게시판